|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내년 소규모 ...
평택지역 도의원, 4월...
평택항만공사, 해운·...
평택시, 어르신 백신...
평택시, 청소원ᦊ...
쌍용자동차, 회생계획...
평택시, 지적재조사사...
평택시 청년구직자 교...
평택도시공사, 장애인...
경기도 ‘2021 경기도...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시, 악취관리지역 악취실태조사 추진
12월10일까지 포승지구•세교일반산단 대상 조사

 


평택시가 2021년도 악취관리지역에 대한 악취실태조사를 실시한다.

조사대상은 악취관리지역으로 지정된 아산국가산업단지 포승지구와 평택 세교일반산업단지로 오는 12월 10일까지다.

주요 조사는 ▲악취배출사업장에 대한 복합악취 측정 ▲악취관리지역내 24개 지점 상・하반기 새벽・주・야간 대기질 측정 ▲지정악취물질 22종, 대기유해물질 6종 측정 ▲악취공정시험 방법에 따른 시료채취 및 분석등이다.

특히 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온도, 바람 등에 따라 악취가 어떻게 확산되는지 파악해 악취 확산 모델링을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악취 실태조사를 통해 산업단지내 악취 배출 업소의 악취 배출 상황과 악취에 대해 문제점을 파악해 이를 개선하여 시민들이 쾌적하고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시는 1일 예창섭 부시장,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경기도 의원, 평택시 의원과 환경단체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시 악취관리지역에 대한 악취실태조사 착수보고회를 개최해 심도 높은 논의를 가졌다.


- 김용철 기자
- 2021-04-01
<< 이전기사 : 경기도 소방관서, 평택소방서 ‘우수관서’ 선정
>> 다음기사 : 평택시민재단, ‘나는야 C.E.O’ 사업 추진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