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내년 소규모 ...
평택지역 도의원, 4월...
평택항만공사, 해운·...
평택시, 어르신 백신...
평택시, 청소원ᦊ...
쌍용자동차, 회생계획...
평택시, 지적재조사사...
평택시 청년구직자 교...
평택도시공사, 장애인...
경기도 ‘2021 경기도...
홈 > 평택뉴스 >
쌍용자동차, 회생계획인가 전 M&A 추진
법원 회생 실무 준칙 공정하고 투명하게 절차 진행

 


쌍용자동차는 15일 서울회생법원의 회생절차 개시 결정이 내려짐에 따라 ‘회생계획인가 전 M&A’(이하 인가 전 M&A )를 추진한다.

앞서 법원은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12월(21일) 회생절차 개시 신청과 함께 신청한 ‘자율 구조조정 지원(ARS)’ 프로그램을 받아들여 2월 28일까지 회생절차 개시를 보류했다.

그러나 보류기한이 경과하자 3월 31일까지 투자자와의 협의 결과(LOI 등)를 보정 하도록 명령했으나, 제출이 지연되자 이날 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내렸다.

이에 쌍용차는 기존 잠재투자자와 협의가 지연되고 있는 상태지만 다수의 인수 의향자가 있는 제반 여건을 고려해 회생법원의 허가를 받아 ‘회생계획 인가 전 M&A’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쌍용차는 ‘인가 전 M&A’ 방식은 회생절차 개시 이후 법원의 M&A 준칙에 따라서 공정하고 투명하게 절차가 진행되기 때문에 오히려 투자자와 보다 신속한 협상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 관계자는 “현재 공개된 인수 희망자 이외에도 또 다른 인수 희망자들이 비공식적으로 인수 의향을 보이고 있는 점은 매우 긍정적”이라며 “서울회생법원과 협의하여 최단 시일 내에 M&A 주관사를 선정하는 등 M&A 완료를 통해 회생 절차의 조기 종결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용원 관리인은 “채권자들의 권리보호와 회사의 회생을 위해서는 정상적인 조업이 관건인 만큼 협력사들과 협의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생산을 재개하고 차질 없는 A/S를 통해 회생절차개시 결정에 따른 고객불안을 해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쌍용자동차는 완전 자본잠식 상황을 탈피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평택공장 외 165개 필지에 대한 자산재평가를 실시하는 등 자산 및 자본 증대효과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에 나섰다.

쌍용차동차는 이러한 개선 계획을 담은 이의신청서를 4월 13일 한국거래소에 제출하고 부여 받은 개선 기간 내 투자자 유치 및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상장 폐지 우려를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쌍용자동차는 현재 임금 반납과 복지후생 중단 그리고 비 핵심자산 매각 등 업계에서는 유례없는 선제적인 자구노력과 고강도 경영쇄신을 통해 부족한 재원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 김용철 기자
- 2021-04-15
<< 이전기사 : 평택시 내년 소규모 공동주택 지원사업 홍보
>> 다음기사 : 평택시,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