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보건소, 재활운동...
선일콘크리트(주), 호...
평택 고덕 ‘함박산 ...
평택시, ‘민방위분야...
평택시의회 산업건설...
평택도시공사, 수소사...
용인 에버랜드역 칸타...
평택시농기센터, 과일...
평택 ㈜에이치알에스,...
평택시의회 기획행정...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산단 지붕에 태양광 설치…생산 전력 삼성전자가 구매 활용

 




평택 산업단지 지붕에서 생산하는 태양광에너지를 삼성전자가 향후 20년간 구매해 사용한다.

시와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삼성전자, 에넬엑스코리아·한국중부발전과 ‘기업 RE100 달성을 위한 재생에너지 공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에넬엑스코리아와 한국중부발전 컨소시엄은 평택 지역 다수 산단 내 부지를 발굴한 뒤 태양광 설비에 700억 원 규모를 투자해 45MW의 생산 능력을 갖춰 시설을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사업비 전액을 자기자본 100% 무담보로 조달한다는 것이 특징이며, 국내산 모듈을 사용하고, 지역 내 업체를 통해 자재를 조달해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 삼성전자는 생산되는 재생에너지를 20년간 구매해 활용하게 되며, 경기도가 행정절차 지원과 기관간 이견사항 조정, 부지발굴 지원 등을 담당하기로 했다.

이날 김동연 지사는 “신재생에너지나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서 대한민국은 거꾸로 가고 있지만, 경기도는 기후변화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와 신재생에너지 생산·공급에 있어 가장 선도적으로 하겠다는 의지를 여러 차례 표명했고 실천에 옮기고 있다”며 “오늘은 산업단지 RE100의 후속조치로서 평택 산단을 활용해서 만드는 신재생에너지를 삼성전자에 공급하는 협약을 맺는 정말 뜻깊은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기 산단 RE100 사업은 1석4조의 사업이다. 산단 입주기업은 지붕을 빌려주고 임대료 수입을, 투자 기업은 태양광 투자 수익을, 삼성전자는 RE100 이행을, 그리고 경기도는 온실가스를 줄이면서 도내 기업들을 도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는 앞서 지난 4월 경기 RE100 비전을 선포하고 6월 공모를 통해 산업단지 RE100 사업을 위한 민간투자 컨소시엄 8개사를 선정, 산단지붕 등에 재생에너지를 확대해 RE100 기업이 구매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 최맹철 기자
- 2023-11-20
<< 이전기사 : 평택 팽성발전협의회 발족…‘팽성지역 성장 여건 조성 위해 앞장’ 약속
>> 다음기사 : 평택시 안중읍 행복정원단, 행복정원 조성 ‘마무리’
List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