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에 추가
 
· 인기검색어 :
평택뉴스
평택뉴스
사회
경제
문화/교육
기획특집/기자수첩
오피니언
사설/칼럼
기고
인터뷰
포토뉴스
카메라고발


평택시 안중읍, 서쪽...
평택시, ‘공공심야약...
평택서, 항공권 투자 ...
평택항만공사, ‘찾아...
평택보건소, 지역사회...
평택시 통복동 의용소...
평택시 꿈마지 생산 ...
평택시, 민간 합동 결...
평택시, 2023년 기준 ...
평택시 특별전시회 개...
홈 > 평택뉴스 > 사회
평택세관, 대산지원센터 찾아 점검
양승혁 세관장 “수출입기업 적극 지원”약속

 




양승혁 평택직할세관장이 2일 충남 대산항에 위치해 있는 대산지원센터를 찾아 현장 근무 직원들의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방문은 지리적 접근성 등을 고려해 관세청 직제가 개정(’24.7.2.)되면서 천안세관 대산지원센터가 평택직할세관으로 편입됨에 따라 진행됐다.

이날 방문한 대산지원센터는 서산시・홍성군 등에 소재한 석유화학산업(현대오일뱅크, 현대토탈에너지 등)과 자동차산업(동희오토, 현대트랜지스 등)의 수출입을 지원하고 있다.

관할구역은 충청남도 서산시,홍성군,태안군,당진시(석호면ㆍ대호지면ㆍ고대면에 한정)등이며, 지난해 기준 약 5조 2000원의 세수를 징수했다.

양승혁 세관장은 “국가 주요 산업인 석유화학과 자동차 분야 수출입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과 함께 안정적인 세수 확보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달라”며 “서해상을 통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마약・총기류와 같은 불법물품이 반입되지 않도록 평택직할세관 물류감시과와 협업해 태안반도에서 아산만에 이르는 촘촘한 해상 감시망을 구축해 달라”고 당부했다.

평택세관은 대산지원센터의 편입에 따라 올해 약 13.5조원 내외의 세수 확보가 예상되고 있어(관세청 ‘23년 전체 세수 총 86조원의 15.7%) 서해권 관세국경 수호는 물론, 국가재정을 든든하게 뒷받침하는 중심세관으로 발돋움할 예정이다.


- 최맹철 기자
- 2024-07-02
<< 이전기사 : 평택시청소년문화센터, 특별활동 참가자 모집…내달 6일까지
>> 다음기사 : 평택시, 돌발해충 드론방제 추진…진위면 일원 대상 실시
List Top